23.7 C
Seoul
일요일, 7월 14, 2024

우정양꼬치, 대학로 무한리필 꼬치 맛집

바야흐로 찬바람 쌀쌀 불어 뜨거운 불판 위에 바로 구워 먹는 양꼬치가 생각나는 계절입니다. 심지어 양꼬치는 다른 고기들과 다르게 편리하게 구울 수 있는데요. 불판 위 틈새에 꼬치를 꼭 맞춰 끼워두면 알아서 돌아가며 구워진다는 점이 귀찮지 않고 좋습니다. 대학로 무한리필 양꼬치 맛집 우정양꼬치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무한리필 양꼬치 집의 매력

대학로에 위치한 우정양꼬치는 무한리필 시스템을 표방하고 있습니다. 정해진 적절한 금액을 지불하면 양에 상관없이 무한으로 양꼬치를 즐길 수 있습니다. 학생들이 많이 다니는 대학로에 위치해 있어서 가격이 비싸게 책정되지도 않은 점이 매력적입니다. 10종의 양꼬치를 지킬 수 있는 메뉴는 1인분에 17,900원 밖에 하지 않습니다. 고기로 배불리 배를 채우기 딱 좋은 금액대죠.

심지어 다른 요리류, 식사류 메뉴도 있기 때문에 취향껏 추가하거나 하여 다양한 음식을 즐길 수 있습니다. 기름진 양꼬치에 딱 어울릴 만한 주류들도 만힝 구비되어 있어요. 손님이 직접 갖다 먹는 방식은 아니고, 직원분께 요청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긴 하지만 다들 친절하셔서 눈치볼 일도 없었습니다.

우정양꼬치 양꼬치 무한리필 10종 메뉴

양꼬치 뿐만 아니라 다양한 종류의 꼬치가 10종 정도 섞여서 나옵니다. 닭똥집, 버섯과 새우, 소세지도 있는데요. 에피타이저로 훌륭했습니다. 특히 소세지의 두툼한 식감이 혀를 아주 즐겁게 해주었습니다. 여러 종류의 꼬치를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상당히 가성비가 좋은 메뉴입니다. 아쉬운 점은 양꼬치가 아닌 꼬치에 대해서는 이건 무슨무슨 고기입니다 라는 정도의 간단한 코멘트식 설명이 있었어도 좋았을 것 같네요. 별로 중요한 부분은 아닙니다.

대망의 양꼬치에는 양고기 특유의 냄새가 안 나서 더욱 편하게 즐길 수 있었습니다. 무한리필 가게에 흔히 갖는 편견이 ‘질이 안 좋은 고기를 쓰는 것 아닌가?’ 하는 점인데, 대학로 우정양꼬치 집에서는 전체적으로 고기의 질이 무난해 그런 걱정을 할 정도까지는 아니었습니다. 제공되는 양념 역시 한국인의 입맛에 맞게 개량되어 있어서 찍어 먹기 좋았습니다.

사진을 보시면 도톰한 고기의 살이 눈에 띄죠? 돼지고기도 포함되어 있어 익숙한 맛을 즐길 수 있었습니다. 양꼬치를 먹다 질리면 돼지고기도 먹고 질리면 소세지도 먹고 버섯도 먹고 하여튼 마구 먹어도 무한리필이라서 양이 모자랄 걱정도 없습니다.

쾌적한 공간에서 양꼬치와 더불어 시원한 맥주도 함께

아무리 군내가 나지 않는다 한들 양꼬치는 양꼬치이기에 입가심을 해줄 음료도 필수입니다. 우정양꼬치에는 양꼬치와 가장 잘 어울린다고 판단되는 칭따오와 더불어 다양한 맥주와 사이다, 콜라 등 논알콜 음료도 있으니 취향에 맞추어 주문해 보세요. 물론 음료 및 주류는 무한리필 항목에 해당되지 않습니다.

그리고 이런 고깃집은 어느 정도 기름끼에 절여져 있어서 테이블이 불쾌하거나 할 수 있는데 앞서 말했듯 우정양꼬치는 생각보다 깔끔하게 관리되는 편입니다. 불판도 제때제때 갈아주시고요. 사람이 많은 만큼 약간의 소란스러움은 있지만 인파가 몰리는 시간대를 피한다면 쾌적하게 즐길 수 있겠네요(그건 어디나 마찬가지일 것 같긴 합니다만). 우선 테이블 크기가 큰 편이므로 많은 음식이 올라와 있어도 꽤 안정감 있게 좌석 확보가 가능합니다.

대학로 우정양꼬치 위치 및 연락처

TEL : 0507-1376-0238

서울 종로구 동숭길 78

혜화역 2번 출구에서 320m

대학로 우정양꼬치 영업시간

월, 화, 수, 목, 금, 토, 일 16:00 – 24:00

마무리하며

친구들과 간단하게 회포를 푸는 자리 및 회식 장소, 가족 단위로도 오기 좋은 대학로 우정양꼬치 무한리필 가게입니다. 저는 대학로 소극장에서 연극을 보고 저녁을 먹으러 들른 곳인데 아주 기분 좋게 머물다 갈 수 있었습니다. 인기가 많은 곳이니 만큼 붐비긴 했지만 적당히 넓은 매장과 친절한 직원들 덕분에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었습니다.

가성비 좋게 양꼬치를 즐기고 싶은 분들께 적극적으로 추천하고자 하는 곳입니다. 이상 우정양꼬치 소개를 마치겠습니다. 요즘따라 눈 내리는 날이 많은데 모두 빙판길 조심하시고 건강한 한 달 되시기를 바랍니다. 오늘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