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6 C
Seoul
토요일, 4월 13, 2024

일상정원, 서울 고속터미널 구름 스키야키 맛집

관서식 구름 스키야키, 관동식 미소 스키야키를 아시나요? 이 신비로운 2가지의 스키야키를 맛볼 수 있는 곳은 바로 고속터미널역 일상정원 센트럴시티점입니다. 깔끔한 외관과 더불어 정원처럼 맑은 물이 흐르는 일식집에서 오래오래 기억에 남을 품격 넘치는 식사를 해보세요.

스키야키 맛집, 일상정원 센트럴시티점

고속터미널역 파미에스테이션에 위치한 일상정원. 개인적으로 역에서 파미에스테이션으로 가는 길목 매번 너무 헷갈려서 헤매고 고생하는데 저만 그런가요? (웃음)

아무튼, 이곳에 위치한 식당 ‘일상정원’은 한복판에 깨끗한 물이 졸졸 정원처럼 꾸며져 있습니다. 맑은 물소리를 들으며 스키야키를 맛보는 느낌이 꽤 특별하게 느껴졌어요! 데이트 장소로도 추천하고, 부모님 모시고 오기에도 좋은 것 같아요. 저는 오랜 시간 알았던 소중한 친구와 다녀왔습니다.

상당히 고급스러움과 기품이 넘치는 식당이라서 들어가기 전에 살짝 무서웠는데(?) 직원분들도 친절하시고, 좋은 경험 남기고 왔어요. 그리고 무엇보다도 도심 속 자연이라는 테마에 맞춰서 지친 현실 잠시 잊고 휴식하는 느낌이라 좋았습니다.

아무래도 고속터미널역에서 인기 있는 맛집이다 보니 웨이팅도 심심치 않게 해야해요. 저희는 시간대를 잘 맞췄는지 운 좋게 그리 많이 기다리지는 않았어요. 혹시 오실 분들은 참고하세요!

일상정원 메뉴

특이한 점이, 스키야키를 관서식과 관동식 2가지로 나눠놨다는 점인데요. 관서식 구름 스키야키가 독특한 비쥬얼의 솜사탕이 나와서 특별해 보였어요. 그래서 관서식으로 도전해봤습니다. 관동식 미소 스키야키는 일반적인 메뉴 같던데 특제 소스가 들어갔다고 하네요.

가격대가 좀 있는 편이라 다른 추가메뉴는 별도로 시키지 않았어요. 우선 기본적으로 나오는 세팅으로만 먹어보았답니다.

와! 좌측 하단에 솜사탕 정말 엄청나지 않나요? 너무 신기하고 눈이 즐거웠어요. 그 이름에 걸맞게 구름 같은 폭신하고 새하얀 솜사탕이 한대접 크게 담겨오더라고요. 어차피 꿈같이 사라져버릴 존재란 걸 알지만 처음 봤을 때 그 두근거림은 아직도 잊히지가 않네요.

수란과 신선한 야채, 마찬가지로 생생한 샤브 고기와 소스, 밑반찬 등이 정갈하고 깔끔하게 담겨져 나왔어요. 앞서 부모님 모시고 오기 좋은 곳이라고 한 게 이해가 되는 사진이지 않습니까? 중요한 만남을 하기에도 아쉽지 않은, 고급스러운 식당이라는 느낌을 확 받았네요.

친절하게도 직원분이 간장 소스를 뿌려주십니다. 그러면 솜사탕이 사아악 사라져요. 흑흑. 간장 소스를 붓기 전 사진과 영상을 충분히 찍을 수 있도록 배려해주신 점이 인상 깊었어요. 고객의 니즈를 잘 아신다는 뜻이죠. 안타깝게도 영상을 찍는 건 깜빡해서, 제 사진첩에는 아직 멀쩡한 형태를 유지하고 있는 솜사탕만이 남았습니다.

관서식 구름 스키야키는 우리가 일반적으로 우리가 많이 먹는 국물이 많은 형태는 아니고, 바닥이 보일 정도로 자작자작하게 끓여서 먹는 거였어요! 아무래도 먹다 보면 짜지기 때문에 물을 살짝 섞어주는 게 좋습니다. 육수를 따로 주시는지는 잘 모르겠군요, 흠.

아무튼 주어진 소스는 다 제각각의 매력으로 맛있었고요. 재료들이 워낙 신선하다 보니 살짝 짭짜름해지는 것과 양이 조금 적다는 것 빼고는 아쉬울 게 없었습니다. 사이드를 시켰어야 했나 싶네요. 같이 간 친구가 워낙 소식가라, 그 친구는 배불렀다고 하지만요! 어쩌면 제가 돼지인지도 모르죠.

일상정원 연락처 및 위치

TEL : 0507-1359-4631

서울 서초구 사평대로 205 파미에스테이션 1층 FP103호

일상정원 영업시간

매일 11:00 – 22:00

브레이크타임 15:30 – 16:30

라스트오더 20:30

일상정원 상세정보

단체석 보유, 주차 가능, 예약

마무리하며

소중한 사람과 깔끔하고 기품있는 곳에서 정갈한 음식을 드시고 싶다면 방문을 추천드리는 곳입니다. 이상, 서울 고속터미널역 가까운 곳에 위치한 식당 ‘일상정원’ 방문 후기였습니다. 솜사탕이 한여름밤의 꿈처럼 사라지니 인스타용 사진 꼬옥 남겨주는 거 잊지 마시고요! 오늘도 요나타임즈와 함께해주셔서 감사합니다.